코로나와 공존하는 여행은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까?

작성자 : kobi
0 comment
  • 여행수요에 따른 항공요금 인상 불가피
  • 유럽 내 코로나 19 확산 주춤에 따른 국경 통제 완화 분위기

유럽의 국경 봉쇄 완화에 따라, 코로나19 이후 관광은 어떻게 변화할지 가장 궁금해 하고 있다. 여름철을 앞두고 위기에 처한 관광산업을 돕기위한 조치로 생각된다. 그에 따라 유럽내의 이동제한과 국경 통제를 점진적으로 해제하고 있다. 코로나 이전의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전문가들은 입을 모아 말한다. 이제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럼 코로나19와 공존하는 여행은 어떤 모습일까?

관광산업, EU(유럽연합) 국내총생산의 10% 차지
CNN,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유럽연합은 13일(현지시간) 내부 국격 통제, 여행 제한 조치를 점진적 해제를 권고하고 여행 재개를 위한 방침을 제안했다. 코로나에 따른 제재 조치 해제는 각국 정부에 결정에 따르지만, EU가 관광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큰 상황에서 각국에게 지침을 내린 것이다.

유럽연합의 관광산업은 국내 총생산량의 10%를 차지하는 주요 산업으로서, EU 회원국 전체 고용인력의 12%가 관광산업에 종사하고 있다고 한다. 세계경제포럼에 의하면 항공 일자리는 2500만개, 여행관련 일자리는 1억여개로 추산된다고 한다.

유럽연합의 여행 지침을 보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여행 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우선 대중교통 탑승시 마스크 착용과 최대 탑승인원을 제한한다. 호텔, 리조트 등 숙박시설의 경우 수영장과 체육관은 예약제로 독립적으로 이용하도록하며, 반드시 1.5미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해야 한다. 또한 호텔 뷔페나 큰 공공장소 공간은 운영을 제재하도록 한다.

항공요금은 오를까?
코로나 19 사태가 종식이 이루어진다면, 항공 여행이 본격적으로 시행 될 것이다. 그렇다면 항공료는 어떻게 될까? 미국 ABC 방송에 따르면 IATA(국제항공운송협회) 등 항공업계 분석을 인용해서 발표하였다. 우선 사회적 거리두기가 기내에서도 해당하게되어, 각 좌석별 간격을 유지하기 위하여 중간 좌석을 비워야 하는데, 이럴경우 탑승률이 62%까지 떨어질수 있다고 한다. 따라서 미국 국내선 항공요금 기준으로 40-60% 급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IATA 에 따르면, 항공사들의 평균 순익분기점이 77%라는 점을 고려할때, 항공요금 인상은 불가피 할 것으로 본다. 그러나 이 예측은 항공수요가 2019년도 만큼 있을 때의 이야기고, 코로나 종식 쯤에는 오히려 낮은 가격에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투어파이브

You may also like

코멘트를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