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이용시 가장 더러운 물건은 뭘까?? 청소 NO

작성자 : kobi
0 comment

호캉스가 요즘 대세인 시대에 호텔에서는 어떤 물건이 가장 더러울지 한번 알아보기로 할께요. 우리가 알고 잘 알고 있는 것부터, 의외의 것들을 알려드려볼께요. 아이들과 동반한다면 더 중요한 글이 아닐까 싶습니다.

1. 리모컨

호텔 안에서 지내면서 하루종일 만지작 하는 각종 리모컨. 우리가 호텔 방에서 지내면서 종일 보는 티비, 에어컨 리모컨 등등 각종 리모컨들이 의외로 더럽다고 하네요. 매일 호텔의 각종 리모컨을 닦는 호텔은 별로 없다고 하네요. 사람들 손을 자주 타는 리모컨은 예상보다 세균이 많다고 합니다.

2. 티백

호텔리어들은 룸마다 비치되어있는 티백을 비위생적이라고 꼽는데요. 보통 룸마다 비치되어 있는 녹차, 커피 등 티백은 대부분 낱개로 놓여있습니다. 이전 투숙객이 건들지 않으면, 당연히 손도 안대는 것인데요. 새로 교체가 되지 않은 물건이다 보니 누가 만졌는지도 모르고, 박스도 없으니, 제조일자 역시 명확하지 않아서 불안합니다.

3. 커피포트

호텔 객실에서 라면, 차 등을 먹기 위해 물을 끓이는 커피포트, 이 커피포트를 잘못된 방식으로 사용하는 많은 분들이 있어서 이용하기 꺼려집니다. 잘못된 방식으로 사용하는 분들의 예가 라면을 끓여 먹는다던가, 양말등 빨래를 삶는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하는 나쁜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죠. 게다가 청소도 잘 안하구요.

4. 카페트

호텔에서 고급스러운 이미지와 단열효과까지 있는 카페트는 인테리어 효과 뿐만아니라 실내온도를 올려주는 등 실용적인 목적으로 사용됩니다. 그러나 위생 관리가 매우 중요한데요. 청소기로만 보이는 먼지나 머리카락만 걷어낸다고 청소가 제대로 되지는 않겠죠?

5. 방의 스위치들

호텔 방안의 각종 스위치들 역시 세균이 득실 거리는 것들 중 하나인데요. 많은 사람들이 많이 만지는 곳이지만, 청소는 자주 안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저도 호텔에서 많이 생활 하였지만, 스위치까지 닦고 가는 메이드들은 본적이 없는 듯 합니다.

6. 카드키

호텔에 출입하거나 전구를 켜기 위해서 이용하는 카드키 역시 앞서 설명한 리모컨과 같이 더러운 물건으로 볼수 있다. 많은 사람들의 손을 거쳐가는 물건이지만, 따로 닦아내지 않는 대표적인 호텔 물건이라고 볼 수 있다. 즉, 받는 즉시라도 세균 물티슈나 소독약으로 한번 닦아 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You may also like

코멘트를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