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디브, 4개월만에 여행 재개, 국제선·리조트 재오픈

작성자 : kobi
0 comment

인도양의 섬나라 몰디브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로 문을 닫은지 4개월 만에 국경을 개방하였다.

16일 PSM뉴스 등 현지 언론과 AFP통신에 따르면 몰디브 정부는 예고되었던 15일부터 국제선 운항과 관광 재개 등을 단계적으로 허용하기 시작하였다.

몰디브는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위하여 지난 3월 27일부터 외국 관광객 입국을 막았다.

몰디브 정부의 방침에 따라 전날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출발한 카타르항공 여객기가 국경 개방 후 처음으로 수도 말레에 도착하였다.

스리랑카 항공, 에미레이트 항공, 에티하드 항공 등도 이번 달부터 운항을 시작할 녜정이다. 싱가포르 항공, 인도 인디고 항공, 홍콩항동 등도 운항을 준비하고 있다.

여러 섬에 흩어져있는 리조트 159개 중 약 40곳도 곧바로 문을 열었다.

방문객은 발열 증상 등을 보이지 않는 한, 별도 검사를 받을 필요는 없다. 입국 때 코로나19 음성 확인증을 소지할 필요도 없다.

관광산업이 주력인 인구 50여만명의 몰디브는 코로나19로 인하여 경제에 심각한 타격이 발생하였다. 

지난해 170만명의 관광객이 몰디브를 찾았지만, 이번 코로나19로 인하여 올해 3개월은 관광객 0명을 기록하였다.

몰디브에서는 16일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2천 831명 발생하였고, 누적 사망자는 14명이다.

You may also like

코멘트를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