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19, 여행을 그리워하며, 새로운 여행을 꿈꾼다.

작성자 : kobi
0 comment

여행을 그리워하며, 새로운 여행을 꿈꾼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우리 삶의 모든 부분이 달라졌다. 코로나19가 있기전(Before Covid-19)과  코로나19 이후시대(Post Covid-19)를 나눌 수 있을 만큼 우리 삶의 모든 것을 바꿔두었다.  우리는 지나간 BC(Before Covid-19) 시대를 그리워하며, 새로운 시대 PC(Post Covid-19)를 준비해야 한다.

관광업에 종사하고 있는 필자는 여전히 앞으로 돌아오는 PC를 어떻게 맞이해야 하나 고민이 깊다. 이와 같은 질문에 대한 답변은 많은 미래학자들과 세계석학, 경제학자들이 각각의 고견과 생각을 이야기하지만, 결론은 백신과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는 코로나-19 이전 시대로 돌아가지 못할 수 있다고 이야기 한다. 또한,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그걸 견뎌내야 한다.

세계적학자인 호모사피엔스의 작가, 유발하리는 코로나 19 이후에 세계에 대해 “많은 기업과 정부가 이전에 주저하고 시작하지 못하였던 일들을 비상사태를 계기로 단기적으로 빠르게 실현해내고 이는 장기적으로 지속될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관광을 기반으로 살아가야하는 국가와 도시들은 인내를 가지고 백신과 치료제 개발까지 견뎌내야 한다. 절제절명의 위기 속에서 코로나-19에 대한 불안한 마음과 두려움을 종식 시킬수 있는 안전하고 기발한 아이디어와 혁신을 통해 고객의 불안감을 해소해야 다시 BC로 돌아갈 수 있으며, 꿈꾸던 여행을 다시 시작할 수 있다.

홍콩 정부에서는 관광객들을 다시 유치하기 위하여 홍콩 공항을 바이러스 프리존으로 재설계한다고 밝혔다. 레이저를 통과하듯 곳곳에 설치된 바이러스 멸균존을 통과해야하고, 30분마다 공항 곳곳에 바이러스 멸균 스프레이가 살포되며, 방역 로봇이 공항을 돌아다니며 자동으로 스프레이를 분사하는 전략을 소개하였다. 그러나 다른 공항들도 함께 변화해야 한다는 숙제가 있다.

항공사들도 코로나19에 대비하여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좌석간 거리를 유지하고, 비행동안 바이러스 멸균 공기 순환 장치를 더 빠르고 자주 운영하여 공기의 질을 높이고, 바이러스로부터 안전을 지키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있다.

글로벌 체인 호텔들은 코로나 19에 대비하여 위생 및 방역메뉴얼을 갖추고 철저하게 호텔의 방역과 위생에 신경을 쓰고 있으며, 고객과 고객간의 고객과 직원간의 비대면에 신경을 쓰고 있다. 또한, 디지털 체크인·체크아웃, AI 룸서비스, 피크닉 도시락 박스 등과 같은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와 상품을 소개하고 있다. 앞으로 더 다양하고 고급화된 고객 맞춤형 비대면 상품과 서비스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변화는 BC이전부터 준비해 오고 있었지만, 이번 코로나19로 인하여 더욱 가속도를 높혀 준비한 것이다.

여행상품도 마찬가지이다. 이미 BC기간에 다양한 여행 경험을 가진 고객들이 나만을 위한, 우리만을 위한 여행을 찾기 시작하였다. 다만, 코로나 19가 가속도를 높힌 것이다.

코로나 19이후 고객들은 앞으로 나만을 위한 차별화된 여행과 안전한 여행 상품에 기꺼이 투자할 것이다. 그만큼 여행이란 우리를 꿈꾸게하고 설레게 하는 무엇인가 매력이 있다.

대표이사 김근태
주식회사 투어파이브

You may also like

코멘트를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