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 포기·· 직원 1600명 실직 위기

작성자 : kobi
0 comment

제주항공, 이스타 항공 인수 포기··· 1600명 실직 위기

  • 이스타 항공, 파산 수순 밟을 듯
  • 1600명 ‘대량 실직’ 현실화
  • 법적 공방 예고

국내 첫 항공사간 기업 합병으로 주목받은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가 결국 무산되었다.

제주항공은 23일 이스타 항공 경영권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를 해제했다고 공시했다. 코로나 19로 인하여 항공 산업의 위기와도 같다고 볼수 있다. 독자 생존이 어려운 이스타 항공의 직원들 1,600여명은 일자리를 잃을 처지가 되었다.

제주항공은 인수 포기 배경에 대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의지와 중재 노력에도 현재 상황에서 인수를 강행하기에는 제주항공이 짊어져야 할 불확실성이 너무 크다고 판단했고, 주주를 포함한 이해관계자들의 피해에 대한 우려도 큰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국토부와 고용노동부 등은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의 수뇌부들과 최근까지 만나면서 중재를 해왔지만, 양사는 이견을 좁히지 못하였고, 결국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인수를 포기하는데 이르렀다.

이번 합병이 무산되면서 두 항공사는 서로에게 계약 파기에 대한 책임을 돌리는 소송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업계에서는 이스타 항공이 경영상의 어려움을 극복하지 못하고 결국 파산 수순을 밝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You may also like

코멘트를 남기세요